한화시스템, ‘개인전장가시화체계’ 2024년까지 개발…"전투력∙생존성 극대화"

국내 최초 ‘상용 스마트폰’ 적용해 실시간 전장 한눈에 확인

정희진 기자 승인 2021.08.31 17:33 의견 0

한화시스템이 ‘개인전장가시화체계’ 개발에 착수해 2024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병사들의 전투력과 생존성이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최초 ‘상용 스마트폰’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전장을 한눈에 확인이 가능하다.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 주관 ‘개인전장가시화체계 체계개발’ 사업을 계약했다고 31일 밝혔다.

본 사업은 업체 주도 무기체계 체계개발사업으로, 사업규모는 약 150억 원이며 2021년 8월부터 2024년까지 개발 및 시험평가를 거친 후 육군·해군·해병대에 전력화 될 계획이다.

'개인전장가시화체계’ 는 정보처리기(스마트폰)을 통해 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획득할 수 있다.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개인전장가시화체계’는 전투원이 개인무전기와 정보처리기(스마트폰)를 활용해 팀원과 팀장·팀장과 지휘소간 정보를 실시간 공유함으로써 전투력과 생존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첨단 개인전투체계다.

특히, 조준경을 보고 직접 사격하는 경우 적에게 노출될 위험이 큰데 반해 ‘개인전장가시화체계’는 전장 영상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어 은폐·엄폐하에 감시 및 타격(간접사격)이 가능해져 전투원의 생존성을 월등히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전의 승패는 방대한 전장 정보를 전투원 및 지휘관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유해 작전 효율을 극대화하는데 있다.

‘개인전장가시화체계’가 보급되면 ▲개인무전기를 통해 대테러·DMZ 수색작전간 현장에서 획득한 정보를 동료 및 지휘관에게 실시간으로 신속하게 전파할 수 있고 ▲전투원이 적에게 신체를 노출하지 않고 은폐·엄폐하 감시 및 타격을 할 수 있으며 ▲지휘관의 신속한 결심 및 대응이 가능하도록 적과 아군의 위치·현장 상황 등을 공유하고 전장을 가시화할 수 있게 된다.

한화시스템은 ‘개인전장가시화체계’를 공통되고 표준화된 인터페이스로 개발해 개인전투체계의 타 임무장비와의 연동성 및 호환성이 보장될 수 있도록 국내 최초로 ‘병사용 개방형아키텍처’를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음성과 문자만 전송 가능했던 무전기의 한계를 보완한 멀티홉 통신 개인무전기를 통해 정지영상, 음성, 데이터까지 전달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든 정보를 확인·공유할 수 있어 휴대성과 편리함까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한 연구개발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개인전투체계의 필수 요구 능력인 지휘통제·생존성·임무지속성·기동성·치명성 분야의 첨단 미래 기술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보해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개인전장가시화체계를 완벽히 개발해 초연결·초지능 시대 ‘스마트 국방’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동서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