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자동차 SW기능안전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아

‘SW 품질측정’, ‘SW 기능안전’ 포함 3개 분야 인정 첫 국내 제조사
자체 시험 후 공인성적서 발급 가능

정희진 기자 승인 2021.09.08 11:34 의견 0
LG전자 여의도 사옥 전경[사진=LG 그룹 제공]


LG전자가 자동차 SW 기능안전 시험을 할 수 있는 국제공인자격을 획득했다. 이번 인정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서 안전성 높은 부품을 요구하면서 더욱 중요하고 자체 시험 후 공인성적서 발급도 가능하다. 전기·전자 제품의 ‘SW 품질측정’, ‘SW 기능안전’ 포함 3개 분야 인정 받은 첫 국내 제조사가 됐다.

LG전자가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 SW공인시험소'는 최근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이 국제표준규격을 얼마나 충족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공인시험자격을 획득했다.

이번에 획득한 자동차 소프트웨어 기능안전(ISO 26262-6) 분야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서 안전성이 높은 부품을 요구하면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LG전자는 자동차에 탑재되는 다양한 전자장치를 비롯해 차량용 네트워크, 자율주행 등 폭넓은 영역에서 개발한 선행기술을 전장사업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기에 앞서 SW공인시험소에서 테스트해 품질과 기능안전을 점검할 수 있다.

앞서 SW공인시험소는 생활가전, TV, 로봇, 친환경 에너지, 인공지능,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등 전기·전자 제품의 소프트웨어 품질측정(ISO/IEC 25023)과 소프트웨어 기능안전(IEC 61508-3) 분야에서도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이로써 LG전자는 국내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전기·전자 제품의 소프트웨어 품질측정과 기능안전에 이어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안전까지 외부기관의 도움 없이 자체적으로 시험해 공인성적서를 발급할 수 있게 됐다.

SW공인시험소에서 발급한 공인성적서는 국제인정기구 상호인정협정(ILAC-MRA)에 따라 미국, 유럽, 일본 등 70여 국가에 있는 공인시험기관이 발급한 성적서와 같은 효력이 인정되며 국제적 공신력을 가진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검증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며 “신뢰도 높은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동서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