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투자 우주인터넷 기업 원웹, 위성36기 발사 성공

위성 36기 실은 로켓, 태극기 달고 우주로...358번째 위성 궤도 안착

정희진 기자 승인 2021.10.15 10:20 의견 0

지난 8월 한화시스템이 3억달러(약 3450억원)를 투자한 우주인터넷 기업 원웹(OneWeb)이 태극기가 새겨진 로켓에 위성 36기를 실어 발사해 성공했다. 이번 발사로 원웹의 위성 358기가 궤도에 자리를 잡았으며, 내년까지 위성 648기로 저궤도 우주인터넷망을 만들어 전 세계에 초고속 인터넷을 제공하는 글로벌 우주인터넷 서비스 계획의 절반이상이 달성돼 주목된다.

우주인터넷 기업 원웹(OneWeb)이 지난 14일 오후 6시 40분(한국시간)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소유즈 로켓에 위성 36기를 실어 쏘아 올렸고, 4시간 뒤 교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원웹의 로케트 발사장면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원웹의 로켓 발사는 올해만 7번째다. 지난 8월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이 3억달러(약 3450억원) 투자와 원웹 이사회에 합류를 발표한 뒤로 매달 한 번씩 로켓을 발사하고 있다. 이번 발사로 원웹의 위성 358기가 궤도에 자리를 잡았다. 내년까지 위성 648기로 저궤도 우주인터넷망을 만들어 전 세계에 초고속 인터넷을 제공하는, 글로벌 우주인터넷 서비스 계획의 약 55%를 달성했다.

원웹은 이사회에 합류한 기업들의 소속 국기를 로켓에 차례대로 새겨 넣는다. 영국 정부, 세계 3대 이동통신사 바르티(Bharti Global·인도), 세계 3대 통신위성 기업 유텔샛(Eutelsat·프랑스), 소프트뱅크(SoftBank·일본)에 이어 한화시스템이 합류해, 로켓에 태극기가 그려졌다.

원웹은 각 분야 세계 최고 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 위성은 유럽 최대 항공기 제조 기업 에어버스와 합작해 만든 '에어버스 원웹 새틀라이츠(Airbus OneWeb Satellites LLC)'가 만든다.

태극기가 그려진 원웹의 로케트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로켓 발사는 수많은 실적이 입증된 아리안스페이스(Arianespace) 및 소유즈(Soyuz)와 협력한다. 지상에서 위성 신호를 받아 분배하는 게이트웨이는 미국의 대표적 네트워크 기업 휴즈(Hughes)를 파트너로 두고 있다.

이렇게 각 분야 최고의 기업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방식이 '원웹 스타일'이다. 협력의 핵심인 ‘이사회 멤버’들의 소속 국기를 로켓에 그려 넣는 건, 가장 강력한 파트너십의 표현 방식이다.

원웹 측은 “원웹의 라인업에 최고급 위성·안테나 기술을 더해줄 한화시스템에 대한 존중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로켓에 태극기를 새겼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동서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