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매출 18조원 돌파···분기 사상 최대

올 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모두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충당금 반영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49.6% 줄어

정희진 기자 승인 2021.10.29 00:16 의견 0
LG전자 여의도 사옥 전경[사진=LG 그룹 제공]

LG전자가 3분기 사상최대 매출을 올렸다. 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모두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3분기 영업이익은 충당금 반영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49.6% 줄었다.

LG전자는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8조 7867억 원으로 분기 사상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2.0% 늘어난 수치다. 분기 매출액이 18조 원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은 5407억 원이며 충당금 반영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49.6% 줄었다.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3조 7130억 원, 3조 1861억 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1%, 4.7% 늘었다.

가전부문은 매출액 7조 611억 원, 영업이익 5054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분기 사상 최대이며 전년 동기 대비 14.7% 늘었다. 단일 부문의 분기 매출액이 7조 원을 넘은 건 가전부문이 처음이다. 제품경쟁력과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기반으로 현지화 전략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 북미, 유럽, 중남미 등 주요 시장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또 위생과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이 지속되면서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프리미엄 가전의 시장지배력이 높아지면서 신가전, LG 오브제컬렉션 등의 판매가 늘고 렌탈 사업도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홈엔터테인먼트 부문은 매출액 4조 1815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3.9% 성장했으며 최근 4분기 연속 4조 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영업이익은 2083억 원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올레드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이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어갔으며 나노셀 TV도 선전했다. 특히 올레드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규모로 늘어났다.

전장사업부문은는 매출액 1조 7354억 원, 영업손실 5376억 원이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8% 늘었다. 영업손실에는 GM 볼트 리콜 충당금 약 4800억 원이 반영돼 있다. 완성차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우려가 지속되며 불확실성이 높았다. LG전자 전장사업은 글로벌 공급망 관리에 집중하고 건전한 수익성 기반의 수주를 확대하며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티어1(Tier 1)의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아울러 LG전자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난 7월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함께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출범시켰다. 합작법인은 북미, 유럽 등 완성차 시장이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본격적인 사업경쟁력을 발휘하고 있다.

비즈니스솔루션 부문은 매출액 1조 689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 늘었다. 영업손실 123억 원을 기록했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노트북, 모니터 등 IT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 또 B2B 시장이 회복세에 들어서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다만 반도체 수급 이슈와 더불어 LCD 패널, 웨이퍼와 같은 주요 부품 가격이 상승하고 물류비가 인상되면서 수익성 개선이 제한적이었다.

4분기는 주요 국가들이 위드 코로나 정책 시행을 적극 검토하면서 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 증가 등 원가 인상 요인이 지속되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인해 불확실성은 여전히 존재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생활가전, TV 등 주력사업은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공급망 관리와 효율적인 자원 운영 등을 통해 시장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전장사업, B2B사업, 인공지능, 신사업 등은 선제적 투자를 이어가며 성장 모멘텀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동서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