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어바웃펫, 네이버 100억원 유치···"사업 시너지 협업 본격화"

양사, 지난 3일 투자 계약 후 본격적인 사업 시너지를 위한 협력 돌입      
어바웃펫, 네이버 통해 오픈마켓 빠른 선점, 선진 IT기술 활용 기대   
차별화 브랜드 상품 개발, 디지털 마케팅, 물류센터 등 적극 투자 예정

정희진 기자 승인 2022.05.05 22:28 의견 0

GS리테일의 자회사이자 반려동물 버티컬커머스인 어바웃펫이 네이버로부터 100억원 투자 유치를 통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3일 투자 계약 후 본격적인 사업 시너지를 위한 협력에 돌입했다. 어바웃펫은 네이버를 통해 오픈마켓의 빠른 선점 및 선진 IT기술 활용을 기대하며, 차별화 브랜드 상품 개발과 디지털 마케팅, 물류센터 등 적극 투자에 나설 예정이다.

어바웃펫과 네이버는 지난 3일 투자와 관련된 세부 내용을 확정 짓고 양사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어바웃펫이 네이버로 부터 100억원 투자 유치를 통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사진=어바웃펫 제공]


어바웃펫은 지난해 5월 네이버와 손잡고 ‘맞춤형 펫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협약을 통해 양사는 ▲24시간 펫 관련 케어 상담 서비스 탑재 ▲고객 사용 패턴에 따른 맞춤형 추천 서비스 제공 ▲당일배송 물류 서비스 제공 등에 대한 협업을 추진키로 했었다.

이를 통해 어바웃펫은 ‘네이버 어바웃펫 몰’에 입점해 판매 채널을 확대했다. 또한 어바웃펫 플랫폼에 네이버 AiTEMS를 적용하여 AI추천 서비스의 알고리즘을 개선함으로써 기존 대비 일 평균 클릭수가 400% 이상 개선되는 등 뜨거운 고객 반응을 얻고 있다.

어바웃펫과 네이버의 협업을 통한 신뢰에 미래 성장 가능성이 더해지며 100억원의 투자로 연결돼 앞으로 양사 간의 시너지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어바웃펫은 네이버가 보유한 IT기술을 선제적으로 활용하는데 더욱 적극적으로 접근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와 케어를 연결해 고객의 불편함을 전방위로 해결하는 고객 밀착 케어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김경환 어바웃펫 대표는 이번 투자에 대해 “이번에 확보된 투자금은 디지털과 콘텐츠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IT 투자 및 물류센터 확장과 자동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향후 반려동물 버티컬커머스 선두기업으로 빠르게 자리잡기 위해 네이버와의 협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S리테일 자회사인 어바웃펫은 커머스와 콘텐츠, 그리고 케어 상담 서비스를 유연하게 연결하여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정보를 원스탑으로 추천, 제공해 주는 플랫폼이다. 등록된 반려동물 정보, 구매 패턴, 콘텐츠 시청 이력, 상담 이력 등 어바웃펫의 빅테이터를 통해 고도화된 데이터 케어를 제공한다.

어바웃펫은 지난해 5월 정식 론칭 이후 6개월 만에 고객 규모가 6배 증가하는 등 빠르게 시장을 선점하는 추세를 보이며, 21년 말에는 반려동물 정기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 용품 브랜드 ‘펫띵’을 인수했다. 해당 인수를 통해 어바웃펫은 고객 및 시장의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한 PB상품 개발 역량을 확대시켜 왔다.

이러한 발 빠른 역량 확대를 바탕으로 어바웃펫은 콘텐츠 커머스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미 반려동물 콘텐츠 제작으로 오랜 기간 역량을 다져온 SBS가 지난해 투자를 단행하면서 동물농장 MC인 신동엽 섭외 등 유명 셀럽이 출연하는 어바웃펫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여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고 있다.

저작권자 ⓒ 동서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