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대통령 만난 이재용 부회장,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 중남미 사업 현황 및 전략도 점검
장기 출장직원 가족들에게 소정의 명절 선물 보내

정희진 기자 승인 2022.09.15 14:45 | 최종 수정 2022.09.15 01:44 의견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8일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ndres Manuel Lopez Obrador) 멕시코 대통령을 찾아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지지를 요청한 데 이어, 파나마에서도 유치 지원 활동을 이어갔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13일 파나마시티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Laurentino Cortizo) 파나마 대통령을 만나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맨왼쪽)이 파나마 대통령궁에서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지원을 요청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 부회장과 코르티소 대통령은 삼성과 파나마 기업들과의 향후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첫 해외 지점인 파나마법인에서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를 하고 중남미 사업 현황 및 전략도 점검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현장에 파견돼 추석 명절에도 귀국하지 않고 자신의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장기 출장직원 가족들에게도 소정의 명절 선물을 보내 격려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장기간 해외 출장 중인 직원 20여 명의 국내 가족에게 ‘굴비 세트’를 선물로 보내, 직원들의 헌신과 가족들의 배려에 고마움을 전하고 추석 명절에 온 가족이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위로했다.

이 밖에도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직원 중 자녀가 6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10가족, 총 86명에게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삼성전자의 최신 모바일 기기를 선물했다.

이 부회장이 다자녀 가정에 선물을 보낸 것은 업무와 육아 병행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회사와 가정, 사회에 헌신하는 직원들과 그 가족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저작권자 ⓒ 동서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